최종편집 : 2018.05.22 00:16 |
자유한국당, 도 넘어선 양평 '갑질'에 여주 '분노'
2018/05/03 00:27 입력
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+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
여주·양평 당협사무국장 원경희 여주시장에게 협박·모욕성 문자 발송
변세철 -500.jpg

원경희 여주시장이 지난 4월 26일 자유한국당 탈당 및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을 한 가운데, 자유한국당 여주·양평 당원협의회(위원장 김선교 양평군수) A사무국장이 원경희 여주시장에게 협박 및 모욕으로 느껴질 수 있는 문자를 발송한 것이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.

원경희 여주시장 캠프가 보내온 보도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 1일 밤 11시 14분경, 자유한국당 여주·양평 당원협의회 A사무국장이 원 시장에게 "법정에서 만나게 될 것"이라는 협박성 문구와, "시장 감이 안 되시는 분입니다", "창피한걸 아세요" 등 모욕성 문구가 포함된 문자를 발송했다.

이에 대해 원 시장 캠프 관계자는 "여주를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양평의 일개 당협 사무국장이 감히 현직 여주시장에게 협박도 모자라 인격을 모독하는 문자를 보낼 수 있느냐"면서 "A국장의 문자가 누구의 뜻인지는 모르겠지만 양평의 갑질이 도를 넘어서도 한참 넘어서고 있다"고 지적했다.

이 관계자는 또 "당원 명부 사전 유출이라는 중대한 부정행위를 저질러 퇴출되어야 마땅한 사람을 '구두경고'라는 경징계로 보호하고 불공정 경선을 강행했던 사람들이 이제는 여주를 다 손에 넣은 것처럼 점령자 행세를 하고 있다"면서 "원경희 여주시장은 더 이상 자유한국당 소속이 아니다. 갑질은 같은 당 후보에게나 하라"고 일침했다.

한편, 원경희 여주시장은 자유한국당이 당원명부 불법유출 사건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, 명확한 진상규명과 합당한 당사자 및 책임자 처벌 없이 '구두경고'로 급하게 마무리 짓고 경선을 강행하자 경선 자체가 불공정하다면서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.
[ 방유림 기자 ypsd114@daum.net ]
방유림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
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psd114@hanmail.net
시대저널 - 지방시대를 여는 신문(www.e-ypnews.com) - copyright ⓒ 시대저널.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
댓글달기

화제의 포토

화제의 포토더보기

    화제의동영상

    화제의 동영상
    • 회사소개
    • 광고안내
    • 제휴·광고문의
    • 기사제보
    • 다이렉트결제
    • 고객센터
    • 저작권정책
    • 회원약관
    • 개인정보취급방침
    • 청소년보호정책
    •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
    • RSS
    • 시대저널 (www.e-ypnews.com)  | 발행/편집인 : 김현술 | Ω 12561  경기 양평군 양평읍 양근로 135, 102호
      간행물 등록번호 : 경기 아00270 등록일자 2010년 1월 18일 | 경기 다01224 등록일자 2010년 4월 22일  
      사업자등록번호 : 107-88-42240  | 농협 351-0967-0733-23 (주)시대저널 l 기사제보 : 775-9934 긴급: 010-3784-6140
      청소년보호책임자 : 유선영 | e-mail :  ypsd114@hanmail.net  Copyright ⓒ 시대저널 All right reserved.
      시대저널의 모든 콘텐츠(기사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. 무단 전재·복사·배포 등을 금합니다.